상담 및 예약전화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 288-910391-87507
  • 예금주: 박웅규 크린베드

HOME > 커뮤니티 > 크린베드의 하루

크린베드의 하루

 
작성일 : 22-06-06 06:23
만남, 딸.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509  




힘든 사람은
괜찮다고 한다.
덜 힘든 사람은
죽겠다고 하지.

시간내어 그래도
볼 수있고 들을 수있어
고마웠다.

살아 가는 일,
죽는 것의 다른 면이다.

애비와 딸로 만나
한 세상산다는 것,
그저 고마울뿐이다.
이제서야 그렇게 마음에 
다가 온다.
많이 못미쳤다.

흐르는 세월,
언젠가는 달리 가겠지만
네가 있다는 것
그것은 간직될 것이다.
꼭.

그리 살아 가자.

---- 딸에게 보낸 문자중에서.

.......어찌 세월을 견디나
딸의 마음을 들었습니다.
이십년도 훌쩍넘기고서야.

cleanbed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