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및 예약전화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 288-910391-87507
  • 예금주: 박웅규 크린베드

HOME > 커뮤니티 > 크린베드의 하루

크린베드의 하루

 
작성일 : 22-12-11 23:47
스티브 쟙스의 말, 암투병 말기 스탠퍼드대에서.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344  




ㅡㅡㅡ
내가 곧 죽는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 
그것은 인생의 중요한 선택들을 도운 그 모든 도구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었습니다.
외부의 기대와 자부심, 망신 또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 등 거의 모든 것이 
죽음 앞에서는 퇴색하고 진정으로 중요한 것만 남더군요.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을 상기하는 것은 
아까운 게 많다고 생각하는 덪을 피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우리는 이미 알몸입니다.
가슴을 따르지 않을 이유가 없지요.
ㅡㅡㅡ .

암과 투병중인 마지막 고비에서 아들의 스텐퍼드 졸업식에서 
스티브 쟙스가  했던 연설문중에서.


살아 가는 일,
죽음이 전재되어진다면
쉬어 지고 편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역설적으로.

가까워질수록
마음에 다가와질수록
삶의 한계에
꼭 기억해야하는 것은
사랑,
그리고 그것을 몸 전체로
이해하는 마음이라고 느낍니다.

이 새벽,
다시 대구로 떠납니다.

cleanbedte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