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및 예약전화

입금계좌안내

  • 하나은행
  • 288-910391-87507
  • 예금주: 박웅규 크린베드

HOME > 커뮤니티 > 크린베드의 하루

크린베드의 하루

 
작성일 : 23-01-11 04:17
걸을 수있는 아침.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191  




부산에서 상경,
밤이라도
사무실에 머물렀습니다.
처진 일때문에.

혼자 절실하다고,
주위에 부담을
드린  것은 아닌지.
사무실에서 집으로
오는 길,
그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네온과 차량들의 
불빛사이 하늘은
까만 느낌입니다.

그래도
아침은 대기하고 있습니다.
내가 걸을 수있도록

cleanbedteam.